청소년기탈모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2006년 2만1634명이던 20대 미만 탈모 환자는 2010년에 2만3539명으로 늘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서도 2007년부터 2011년까지 5년간 10대 이하 환자의 탈모 진료 비율은 전체 탈모 진료의 12.6%에 이른다.

이같은 증가 추세가 이어졌다면 현재 청소년 탈모는 더욱 늘었으리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요즘에는 수험생 질환의 대표적인 것으로 탈모가 꼽히기도 한다. 실제로 탈모 전문 병원 웅선의원의 2007년부터 2011년 5년간 치료 기록을 살펴보면 100명 중 10여 명이 청소년으로 나온다. 2014년 10월부터 12월까지 12명의 청소년 환자가 찾은 데 비해 2015년 같은 시기에는 23명으로 약 2배 늘었다. 모발의 밀도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하루에 빠지는 모발은 보통 50~100가닥 정도인데 반해, 100가닥 이상이 빠진다면 탈모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고 느끼는 청소년들은 겨울철 피부가 건조해지면 더 불안해지기 마련이다. 피부가 거칠어지는 만큼 머리도 더 빠질지 모른다는 우려가 생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청소년 탈모는 계절의 영향만으로 악화된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